본문 바로가기

종목공부

[종목공부] 캐캐묵은 손실을 털고가는 시기, 영업이익은 하락했으나 반등의 기회로 [현대건설]. 여전한 건설 업종 최선호주 의견.

- [현대건설]의 4분기 영업이익은 시장의 기대치를 하회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본격적인 탑라인 성장의 시작이 확인될 전망입니다. 

- [현대건설]의 연결기준 4분기 매출액은 5.1조원, 영업이익은 207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8.1%, +130.5%를 기록한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의 컨센서스인 영업이익 2507억 원보다 17% 낮은 수치입니다. 

총 매출액은 주택 매출 성장과 해외 매출의 강한 회복으로 두 자릿 수의 높은 증가률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영업이익이 시장의 컨센서스를 하회하고 있는 이유는

싱가폴 마리나사우스 본드콜 비용의 환입(약 600억원)에도 불구하고,

일부 해외 현장에서의 대규모 대손충담금 반영이 예상되는데 있습니다. 

- 2021년 별도기준 신규 수주는 16조원 중반으로 연간 목표 14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중 주택 수주가 약 10조원으로 역대 최대 수준입니다. 

분양 공급은 별도기준 약 2.7만 세대로 작년 2만 세대를 크게 웃돌았으며,

올해 분양 계획도 늘어날 여지가 큽니다. 

해외는 굵직한 프로젝트들이 수주 파이프 라인에 자리한 만큼 2022년 성과가 기대되며,

무엇보다 매출 반등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어 실적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높여볼만 합니다. 

- 이에 증권가에서는 [현대건설]을 업종 내 최선호주로 꼽는 경우가 많으며,

약 50%에 이르는 상승여력을 점치는 곳도 있습니다. 

- 건설업 주가 부진과 현대엔지니어링 상장이 맞물려 최근의 수급이 부정적으로 작용했으나

수급의 영향은 영원하지 않고 펀더멘털은 그 어느 때보다 양호함을 기억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 [현대엔지니어링]의 상장이 2022년 2월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단기 수급적으로는 4~6조원 밴드로 상장할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건설]에 불리하게 적용될 수 있어도,

궁극적으로는 구주매출이 발생한 덕분에 주가를 오랫동안 눌러온 리스크 중 하나인

"합병" 등의 리스크에서는 자유로워졌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 이제는 자회사(현대엔지니어링)의 기업가치 확대가 모회사(현대건설) 밸류에이션에

온전히 알파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상황으로 보입니다. 



본 자료는 투자참고용으로 증권사 리포트를 참고하여 제작되었습니다. 

단순 참고용으로 정리 된 자료이며, 투자에 대한 모든 책임은 투자자 개인에게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