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시사,과학,궁금한것들

[흥미로운기사] 동학개미운동 창시자 [존리] 3만원대 산 주식, 440만원에 매도. 결국은 시간과의 싸움이 중요. 장기투자 원칙 설파.

 

12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동학개미운동]의 창시자인 투자전문가 [존리]가 출연해 허영만과 함게 서울 명동의 맛집을 찾았습니다. 이날 존리는 주식에 대해 설파를 하며 그동안 꾸준하게 제기했던 "장기투자"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다시한번 확인해 주었습니다. 

" 주식은 살 때 조심해야 된다. 내가 이걸 왜 사는지 알아야 한다. " 

" 연예인들의 파급 효과가 크지 않냐. 인식이라든가. 근데 대부분 주식 투자 실패한 얘기를 한다. 내가 많은 방송에 나가서 연예인들한테 어떤 주식을 샀냐고 하면 놀랍게도 모른다. 뭐 만드는 회사인지, 그 회사를 왜 샀는지 물어보면 모른다고 하거나 친구가 사라고 했다고 한다. 그건 잘못된 거다"

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현명한 투자가들은 회사의 가치를 보고 투자를 하지만 너무나 많은 사람들은 가격 맞히는 것으로 생각을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회사의 본질을 보려고 하지 않는다는 문제점도 제기했습니다. 과거 자신이 매수를 했던 SK텔레콤에 대한 언급도 있었는데, SK텔레콤의 주식을 3만원대에 산 존리는 10년 후 약 440만원에 매도한 사실을 언급하며 주식에서의 시간과의 싸움이 중요함을 강조했습니다. 

" 사람들은 짧은 기간에 몰두한다. 주식시장에서 3년, 5년은 굉장히 짧은 기간이다. 시간이란게 필요하다. 주식은 마라톤이기에 길게 봐야한다. "

" 사람들이 주식을 사고파는 타이밍을 물어보는데 투자하기 제일 좋을 때는 바로 지금이다. 타이밍을 맞히는 건 도박이 되는 것이다. "

 

 

존리는 이어 삼성전자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습니다.

" 30년 동안의 주식 그래프를 보면 안다. 내가 얘기한 것처럼 꾸준히 했으면 다 부자가 됐다. 근데 그걸 못참아서 부자가 못되는 거다"

" 10년동안 비슷했다가, 최근 상승한 것. 타이밍이 아니라 오래 가지고 있어야 한다."

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존리는 주식 파는 법에 대해서는 

"절대 샀다 팔았다 하지 마라. 대부분 주식 사서 20%오르면 빼고, 20% 손해 보면 손절매를 한다. 그건 절대 하면 안된다."

" 주식을 파는 건 더 좋은 경쟁회사가 생겼거나. 세상이 바뀌었을 때 팔아야 하는 것"

인터부 중에 허영만이 단호하게 존리에게 물었습니다. 

" 수소입니까? 전기입니까? "

" 알 수 는 없지만 저는 전기입니다. "

 

 

방송에서 자주 얼굴을 보이는 존리 대표님의 모습이 반가웠습니다. 개인적으로 존리 대표님의 주장에 동의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다시금 존리 대표님의 이론과 주장에 동조를 하고 있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개인간의 이견은 가지고 있을 수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 [주식]에 대한 마음가짐이랄지, 자세라고 할 지. 기본적인 마인드는 이분이 가지고 있는 소신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장기투자를 할 것인지, 단타를 칠 것인지는 개인의 선택이지만, 근본적으로 주식에 접근하는 기본마인드는 이분의 말씀이 대체로 맞는 것 같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도 중요한 두 가지를 말씀하셨는데, 주식을 하시는 모든 분들이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지극히 "개인적으로" 했습니다. 

- 자신이 가지고 싶어하는 회사의 주식을 매수하라.

- 오래 가지고 갈 수 있는 종목을 골라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