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주식종목관련글

[니콜라]희대의 사기극? 공매도업자의 쑈? GM의 투자.(feat.LG화학, 한화)

미국의 수소전기차 기업인 [니콜라]가 사흘간 천국과 지옥을 오갔습니다. 지난 8일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인 GM이 20억달러를 투자해 니콜라 지분 11%를 확보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니콜라의 주가가 40.79%까지 폭등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번 협력으로 니콜라의 수소차 생산능력 의구심이 해소되었다는 관측입니다. 이날 니콜라와 비교되는 전기차 기업 [테슬라]는 21.06% 폭락한 채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GM은 이번 합의로 니콜라의 [배저]트럭을 설계 제조할 뿐 아니라 니콜라 임원 1명을 지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니콜라 주식 취득과 배터리 등의 양산 효과로 40억달러 이상의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니콜라는 GM에 생산을 위탁함으로써 자체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을 50억달러 이상 절감할 수 있으며, GM의 [얼티엄] 배터리와 [하이드로텍] 연료전지 기술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니콜라는 배저트럭의 판매와 마케팅을 맡고 배저트럭 생산은 2022년 말 생산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GM의 [얼티엄]배터리는 국내 기업인 LG화학과 공동개발한 것입니다.

[배저] 트럭

지난해 12월 GM과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이는 전기차업체로의 전환을 선언하며 높은 품질의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것이 필요한 GM과 배터리 분야에서 대규모 투자에 따른 위험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급성장하는 미국 시장 선점이 필요한 LG화학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 합작법인은 현재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세워지고 있으며, [기가파워팩토리]로 불리게 될 예정입니다. GM과 LG화학은 단계적으로 총 2조7천억원을 투자해 연간 30GWh이상의 [얼티움]배터리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이는 50만대 차량에 탑재할 수 있는 양입니다.

[얼티움] 배터리

[얼티움]배터리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단단하고 견고한 배터리 셀이 아니라 유연하게 장착할 수 있는 파우치형 배터리로, 모듈식 추진시스템과 차량의 레이아웃에 따라 수직 또는 수평으로 적용할 수 있어 적은 무게로 적은 공간에 많은 용량을 적재할 수 있습니다. 이 배터리는 최소 50KWh급에서 최대 200KWh급까지 지원할 수 있으며, 주행거리는 최대 400마일(645km)까지 늘어납니다.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립자겸 회장은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검증된 부품, GM의 [얼티움]배터리 기술 및 생산준비가 된 수십억 달러의 연료전지 프로그램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며 큰 기대감을 나타내었습니다. 이 얼티움 배토리가 GM그룹의 차세대 전기차 뿐만 아니라 [니콜라]모터스가 출시할 수소전기차에도 탑재될 예정이어서 LG화학에게는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는 동시에 새로운 고객사를 확보할 기회가 생긴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이틀 뒤인 10일에 금융분석 업체인 [힌덴버그리서치]는 보고서를 통해 [니콜라는 수십가지 거짓말에 기반한 복잡한 사기행각을 벌이고 있으며, 이 정도 규모의 상장 기업에서 이런 수준의 속임수를 본 적이 없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기관은 이와 관련해 전화 통화 녹음, 문자메세지, 개인 E-메일과 사진 등 광범위한 증거를 수집해 놓았다고 주장했습니다. https://hindenburgresearch.com/nikola/

 

Nikola: How to Parlay An Ocean of Lies Into a Partnership With the Largest Auto OEM in America

(NASDAQ:NKLA) Today, we reveal why we believe Nikola is an intricate fraud built on dozens of lies over the course of its Founder and Executive Chairman Trevor Milton’s career.We have gathered exte…

hindenburgresearch.com

일례로 힌덴버그리서치는 니콜라가 공개했던 세미트럭의 고속도로 주행영상은 언덕 꼭대기로 트럭을 견인한 뒤 언덕 아래로 굴러가는 장면을 촬영한 것이라고 폭로했습니다. 또한 트레버 밀턴 [니콜라] CEO는 수백 명의 사람을 대상으로 한 프레젠테이션에서 경쟁 업체에 비해 수소비용을 81%까지 절감했으며 이미 수소를 생산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니콜라]는 이 가격이나 어떤 가격으로도 수소를 생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러한 주장에 [니콜라]는 세계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몇몇 기업과 투자자들로부터 심사를 받았으며, 이는 그들이 우리를 그만큼 신뢰한다는 증거라고 [힌덴버그리서치]의 보고서를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같은 폭로가 이어지자 10일 뉴욕증시에서 [니콜라]의 주가는 11% 급락했습니다. [니콜라]와 협업을 발표했던 GM의 주가도 5% 넘게 하락했습니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이미 8일에 40% 넘게 폭등을 했기에 11%하락은 급락이라고 표현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어 보이긴 합니다. 결과적으로는 여전히 30%정도 급등한 것이니까 말입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 보고서를 작성한 [힌덴버그리서치]는 공매도 투자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니콜라측의 반발도 이를 집중 언급했습니다. 

" 공매도 업자의 시세조종 행위일 뿐이다. 일방적인 거짓 주장이다. "


누구의 말이 진실일까요?

[니콜라]는 지난 6월 29일부터 전기 픽업트럭 [배저] 사전예약을 받고 있습니다. 배저는 배터리 버전과 수소 연료 전지 설정을 제공하는 FCEV 버전 두 가지 형태로 선보입니다. 1회 충전 중행가능 거리는 배터리만으로 300마일(약 482km), 수소연료와 배터리를 혼합하면 최대 600마일(약 965km)입니다. [배저]의 양산모델은 오는 12월 3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리는 [니콜라 월드 2020]에서 전격 공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생산은 하지 않고 개발할 새 모델만 공개하는 [니콜라]를 향해 의문이 나온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는 지난 6월 [니콜라]가 내놓은 수소 연료전지 트럭 [니콜라원]의 성능이 과장되엇다고 저격한 바 있습니다. [니콜라원]은 작동되지 않는 빈 껍데기라는 지적이었습니다. 

11일(현지시각) 트레버 밀턴 니콜라CEO는 힌덴버그 보고서에 대한 명확하고 사실적인 답변을 제공하기 위해 14시간동안 반박작업을 하고 있으며, 개장 전 보고서가 나올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우선은 내일(현지시각) 오전에 보고서가 나오면 1차적으로 해명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12월에 있을 예정인 [배저]의 양산모델이 실물로 나타나야 모든 의혹이 씻길 것입니다. 문제는 객관적으로 보더라도 [힌덴버그] 보고서가 주장하고 있는 내용이 전혀 터무니 없는 내용이 아니라는게 [니콜라]에 의구심을 가지게 하는 부분이긴 합니다. 그들이 주장하고 있는 핵심기술이 과연 실제로 존재하는지 그 누구도 실물로 본적이 없기 때문에 이런 논란은 6월 나스닥에 상장이 되면서 지속적으로 거론이 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LG화학보다는 [니콜라]에 직접적인 투자를 한 [한화]의 타격이 더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테슬라], [니콜라]와 같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가지게 되는 성장통으로 치부해 버릴수도 있지만, 모든건 결과물로 보여주어야 한다는게 정론입니다. 

반응형